중고차 뉴스 중고차 관련 뉴스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 드립니다.
[오토벨News] 중고차 매각 절차 번거롭다면…경매가 '해결사' 2021.04.01

중고차를 팔기로 결정은 했는데 어떻게 팔아야 할지 막막하다. 발품 팔 시간은 없고 번거로운 과정도 줄이고 싶다. 어떻게 해야 할까?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매입 브랜드 ‘오토벨’은 중고차 경매가 해답이 될 것이라고 조언한다.
 


가격 결정이 자유로운 개인 간 거래

개인 간 직거래를 살펴보자. 희망가를 결정하고 구매 의사가 있는 개인에게 판매하는 단순한 구조다. 판매자가 구매자와 직접 거래하기 때문에 수수료가 없다. 하지만 판매자는 대금 수령, 이전등록 등 부대업무를 직접 챙겨야 한다. 차량을 사겠다는 구매자가 나타날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높은 가격을 받으면서 신속하게 거래를 마치려면 발품을 많이 팔아야 한다.

구매자와 만났을 때는 보험 가입과 소유권 이전 여부를 꼼꼼하게 확인하자. 소유권 이전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교통법규 위반이나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차주에게 책임이 돌아간다.

딜러에게 파는 중고차 매매업체 거래

번거로운 절차를 줄이고 매매 시간을 절약하려면 중고차 매매업체를 찾아보자. 가격 합의만 되면 즉시 거래가 성사된다. 별다른 판매 활동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 부대업무를 매매업체에서 처리해준다.

하지만 매매업체에 비해 정보가 적은 일반 소비자는 정확한 시장가격을 알기 쉽지 않다. 되도록 여러 업체와 접촉해 최대한 객관적인 시장가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중고차 사이트에서 자신이 보유한 차량과 동급 모델의 최근 시세를 알아보면 도움이 된다.

경매, 높은 가격·투명성이 장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중고차 경매다. 중고차 경매는 차량을 경매 시장에 출품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매매업체에 판매하는 거래 형태다. 투명한 거래 방식을 앞세워 유럽, 일본 등 자동차 선진국에선 이미 오래전부터 하나의 유통 채널로 자리 잡았다.

경매의 최대 장점은 공정한 거래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클라우드 기반의 중고차 경매 시스템 ‘스마트옥션’을 론칭했다. 매매업체들은 어느 장소에서든 컴퓨터와 모바일 기기 등을 이용해 현대글로비스가 운영하는 분당·시화·양산 경매장의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이동 거리를 줄이고 시간도 절약할 수 있는 경매 환경이 갖춰지면서 매매업체의 편의성과 효율성이 크게 개선됐다.

이전글 [오토벨News] 새해 중고차 시장 꿈틀…"팔려면 연초 노려라"
다음글 [오토벨News] 내 차 제값 받기 / 더 뉴 레이
목록보기